현대자동차 일반직지회
 
 


 
 
올린이 : 아주경제 조회수: 159    추천:62 2016-04-12 15:32:06
현대차, 1분기 친환경차 최다 판매…벤츠는 ‘전무(全無)’
링크 #1 : http://www.ajunews.com/view/20160412130146941, Hit:112


현대차, 1분기 친환경차 최다 판매…벤츠는 ‘전무(全無)’

임의택 기자

(ferrari5@ajunews.com)

| 등록 : 2016-04-12 13:18

| 수정 : 2016-04-12 14:18

     

현대차 아이오닉. [사진=현대차 제공]





아주경제 임의택 기자= 지난해 폭스바겐 그룹의 배출가스 조작사건 이후 친환경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전체 완성차 판매에서 하이브리드(HEV),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PHEV), 전기차(EV) 등 친환경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업체별로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본지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해 1분기에 친환경차 6428대를 판매해 전체 판매량에서 3.9%를 차지했다. 모델별로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3054대, 그랜저 하이브리드 1711대, 쏘나타 하이브리드 1663대 등의 순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일렉트릭(전기차)과 함께 오는 6월 아이오닉 PHEV까지 추가될 경우 판매량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는 총 1760대를 팔아 1.38%를 기록했다. 모델별로는 K5 하이브리드 1214대, K7 하이브리드 493대, 니로 4대, 쏘울 EV 43대, 레이 EV 6대 등이다. 기아차는 니로의 사전계약이 2500대에 이르고 있어 이달부터 친환경차 판매 비중이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한국GM은 올해 1분기 스파크 EV가 1대 팔렸을 뿐이다. 하지만 상반기 중에 주행거리 연장형 전기차 볼트(Volt)를 시판할 예정이며 순수 전기차 볼트(Bolt) 도입도 검토하고 있다.



르노삼성은 SM3 Z.E.를 73대 팔아 전체의 0.43%를 차지했다. 쌍용차는 아직까지 친환경차를 내놓지 않았지만, 현재 코란도C를 바탕으로 주행거리 연장형 전기차를 개발 중이어서 향후 제품 라인업에 추가할 예정이다.



수입차의 경우 도요타·렉서스를 빼면 친환경차의 비중이 크지 않다. 특히 메르세데스-벤츠 같은 업체는 단 한 대의 친환경차도 판매하지 않는다.



브랜드별 판매실적을 살펴보면, 도요타는 캠리 하이브리드 402대, 프리우스 58대, RAV4 하이브리드 64대 등 524대를 판매해 전체 판매의 36.5%를 차지했다. 렉서스 브랜드는 LS600hL 14대, ES300h 1180대, RX450h 22대, NX300h 309대 등 총 1525대를 판매해 전체의 81.8%를 기록했다.



이외에 아우디가 A3 스포트백 e-트론 11대로 0.2%, BMW는 i3 37대, i8 35대로 0.74%, 닛산은 리프 25대로 1.9%, 인피니티는 Q50S 하이브리드 118대로 11.2%, 포르쉐는 카이엔 S E-하이브리드 1대로 0.12%를 각각 나타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B클래스 EV를 미국에서 시판하고 있으나 한국에는 들여오지 않고 있다.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제공]



메르세데스-벤츠는 미국에서 S550e, GLE 550e, C350e, B250e 등 총 네 종류의 친환경차를 판매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 모델은 국내에 아직 도입되지 않았다. BMW와 아우디 등 다른 독일 브랜드가 친환경차를 앞 다퉈 들여오고 있는 상황과 대비된다.



메르세데스-벤츠 관계자는 “올해 S550e를 들여올 예정인데, 아직 구체적인 판매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 자동차 칼럼니스트는 “벤츠가 미국에서 PHEV와 EV를 판매하는 것은 강력한 의무 판매 법규 때문”이라며 “전기차는 인프라 구축이 병행되어야 판매가 수월한데, 벤츠 코리아는 내연기관 차의 인기가 좋기 때문에 인프라 구축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은 2020년까지 판매 차량의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13.1g/㎞, 연비는 18.8㎞/ℓ로 맞춰야 한다. 특히 캘리포니아 등 10개 주는 2018년까지 EV 판매 비율이 2%를 넘지 못하면 벌금을 내도록 했다. 최소 판매 비율은 2025년에 16%까지 오른다.



우리나라에서는 올해부터 연간 판매대수의 10%가 2020년 기준(이산화탄소 97g/㎞, 평균 연비 24.3㎞/ℓ)을 충족하거나, 전체 판매 차량이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 127g/㎞ 이하, 연비 18.6㎞/ℓ를 만족해야 한다.



또 다른 자동차 칼럼니스트는 “세계 각국 정부가 친환경차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이런 기준을 맞추지 못하는 업체는 점차 도태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추천하기

5/67, 총 게시물 : 1338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다운 조회수 추천
1258 '응답하라' 신원호 PD "'원래부터 그런 것'은 없다" 머니투데이 2016-04-28 0 183 75
1257 [인사이드 스토리] "LG화학 배터리 차 타자" 임원들 그랜저·K7 선택 서울경제 2016-04-25 0 230 74
1256 배출가스 파문, 현대차 내부 관리에 사활 걸어야 오토헤럴드 2016-04-25 0 178 68
1255 현대차, 16년 경력사원 및 국내 대학 신입박사 채용 스포츠월드 2016-04-25 0 157 61
1254 [경매 Q&A] 집 경매 넘어간 세입자, 법원에 명도확인서 제출해야 금강일보 2016-04-22 0 220 57
1253 현대차, 경력사원 및 신규 박사 학위자 공채 오토타임즈 2016-04-22 0 189 77
1252 업무방해 현대차 노조 간부 3명 벌금형 전붑도민일보 2016-04-19 0 225 68
1251 현대·기아차 '중국쇼크' 회복세…3월 감소폭 한 자릿수대로 머니투데이 2016-04-19 0 175 73
1250 삼성물산, 제일모직 합병으로 고용 증가 '최다'…합병기업 빼면 현대차 ‘1위’ CEO스코어데일리 2016-04-19 0 199 60
1249 현대차그룹 17년의 기록…'모터스라인' 200호 발행 아시아경제 2016-04-14 0 183 56
현대차, 1분기 친환경차 최다 판매…벤츠는 ‘전무(全無)’ 아주경제 2016-04-12 0 160 62
1247 현대차그룹·포스코 임원배출 영남대, 전국 대학 `TOP 10`에 경북매일 2016-04-12 0 187 74
1246 대법 "인터넷에서 `무뇌아`라는 댓글은 모욕죄" 매일경제 2016-04-08 0 171 66
1245 외국인 5조7500억 '배당파티' 세계일보 2016-03-02 0 168 70
1244 외국인, 배당금 5조7000억 넘게 챙긴다 한국경제 2016-03-02 0 183 72
1243 현대·기아차 '중국발 악몽' 끝낼 카드는 시사저널 2016-03-02 0 247 94
1242 [재계 총수, 현장 속으로] 정몽구 현대차 회장, 전략세단 ‘제네시스 EQ900’ 발표 행사 직접 주관 이투데이 2016-03-02 0 373 83
1241 박정길 현대차 부사장 “남양연구소는 자동차 독립군 양성소” 아주경제 2016-02-26 0 387 89
1240 100억원 이상 배당금 수령 오너 20명..1위는 누구? 한국경제TV 2016-02-26 0 205 89
1239 "국내 전기차 관련 기업, 중국 신에너지 자동차 지원책 확정으로 주목" - 유진 조선비즈 2016-02-26 0 254 87

[1] [2] [3] [4] [5] [6] [7] [8] [9] [10] > [end]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