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일반직지회
 
 


 
 
올린이 : 연합뉴스 조회수: 134    추천:49 2016-09-29 22:59:58
현대차 노사협상 교착상태…'임금·성과금 입장차' 쟁점(종합)
링크 #1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9/29/0200000000AKR20160929063751003.HTML?input=1179m, Hit:53


현대차 노사협상 교착상태…'임금·성과금 입장차' 쟁점(종합)

송고시간 | 2016/09/29 16:17



지난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현대차 파업 등 경제 현안에 대한 중소기업계 간담회에서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오른쪽 두 번째)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추후 교섭 일정도 못 잡아…10월까지 장기화 우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현대차[005380] 노사의 임금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전날 교섭 전 정부가 11년 만에 긴급조정권 발동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중소기업계는 현대차 불매운동까지 거론하며 협상 타결을 촉구했지만 노사 간 입장차는 좁혀지지 않고 있다.



29일 현대차에 따르면, 노사 양측의 임금 협상이 136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28일 막판 타결을 위한 26차교섭이 열렸지만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교섭이 종료됐다. 양측은 이후 교섭 일정도 잡지 못한 상태로 당분간 '냉각기'를 가질 것으로 보여 교섭 재개는 10월로 넘어갈 전망이다.



전체기사 본문배너



대외 여론의 강한 압박과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는 파업손실에도 노사협상이 교착상태로 접어든 핵심 이유는 결국 임금·성과금에 대한 노사의 입장차 때문으로 정리된다.



회사는 교섭 초기부터 경영실적과 연동한 합리적 임금수준 정립을 지속적으로 강조해왔다.



현대차 관계자는 "2000년대 후반 고성장기 때는 실적 향상에 따른 임금인상이 가능했지만, 지금은 4년째 영업이익이 감소하는 상황"이라며 "과거 노조가 실적 향상에 따른 정당한 성과보상을 요구했다면 이제는 실적 하락에 맞는 교섭 결과를 수용하는 게 당연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현대차의 영업이익은 2012년 8조4천369억원을 정점으로 찍은 뒤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해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15.8% 줄어든 6조3천579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고 올해 상반기에는 -7%를 기록했다.



이같은 경영실적 하락세에 따라 2013년부터 임금협상 타결 수준도 점차 낮춰져 왔다.





[연합뉴스TV 제공] 2012년에는 기본급 9만8천원에 성과일시금 500% + 950만원(상품권 10만원)으로, 2013년에는 기본급 9만7천원에 성과일시금 500% + 850만원(상품권 20만원)으로 타결됐다. 또 2014년에는 기본급 9만8천원에 성과일시금 450% + 870만원(상품권 20만원), 2015년에는 기본급 8만5천원에 성과일시금 400% + 400만원(상품권 20만원, 주식20주)으로 각각 타결됐다.



특히 올해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 내수 소비절벽에 따른 경영 위기 상황을 감안해 지난달 24일 기본급 5만8천원, 개인연금 1만원, 성과일시금 350% + 330만원(상품권 20만원, 주식10주)의 1차 잠정합의안을 노사가 마련했다.



하지만 기존보다 눈에 띄게 낮아진 합의 수준에 대한 현장의 불만과 반집행부 현장조직의 부결운동으로 인해 78.05%의 반대로 합의안이 부결됐다.



이후 회사는 기본급 2천원 인상, 주간 2교대 포인트 10만 포인트를 추가 안으로 제시했지만, 노조는 "여전히 부족하다"며 추가 안을 내라고 요구하고 있다.



결국 경영실적과 연동한 합리적인 임금수준을 정립해야 하는 회사 입장과 현장투표 가결을 위한 임금수준 상승을 바라는 노조 입장이 '접점'을 찾아야 교착상태가 풀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노동계의 한 관계자는 "1차 잠정합의안은 노조 집행부도 이미 인정한 합의안인데 내부 정리 실패를 이유로 '무조건 더'를 요구하는 것은 신의에 어긋난다"며 "현 상황에서는 회사가 현실적인 추가안을 내도 타결이 쉽지 않은 만큼 노조의 내부 입장 정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하루 현대차 노조가 진행한 파업으로 5천300여대, 1천100여억원의 생산과 매출 차질이 빚어졌으며, 올해 노조 파업으로 이날까지 발생한 총 생산차질 규모는 12만6천여대, 2조7천800여억원인 것으로 회사 측은추산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2016/09/29 16:17 송고



추천하기

1/67, 총 게시물 : 1338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다운 조회수 추천
현대차 부당노동행위 바로잡아야"   - 오마이 뉴스 오마이 뉴스 2014-02-04 0 941 42
60세 정년 확대? 현대차 정년 연장의 진실 -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 2013-12-09 0 1041 38
정년 안 됐는데 퇴직통보"... 현대차에선 무슨 일이?  -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 2013-12-03 1 2535 51
이수자 1/3 퇴출…현대차 PIP교육 '살생부' 논란 - 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2013-06-05 7 3705 51
1334 현대차 노사협상 교착상태…‘임금·성과금 입장차’ 쟁점 KBS 2016-09-29 0 132 41
현대차 노사협상 교착상태…'임금·성과금 입장차' 쟁점(종합) 연합뉴스 2016-09-29 0 135 49
1332 현대차 7~8월 판매량 급감 곧 부도난다 퍼온 글 2016-09-29 0 140 48
1331 [현대차파업]"밖에서 욕먹을수록 안에선 잘한다" 이상한 노조문화(종합) 아시아경제 2016-09-29 0 143 45
1330 현대차 등 10대 그룹, ‘사내유보금’ 550조원 돌파 파이낸셜뉴스 2016-09-29 0 152 52
1329 "10대그룹 사내유보금 사상 최대… 삼성210조, 현대차 117조" 경제풍월 2016-09-29 0 134 42
1328 임금인상 차버린 현대차 노조, 10년간 챙긴 성과급만 ‘억대’ 뉴스핌 2016-09-29 0 146 56
1327 단독] 국회 1400만원 전기차 보조금에 제동 …"현대·기아차만 위한 정책 아니냐"(종합) 조선일보 2016-09-02 0 158 49
1326 야당, 현대차 정조준…기존 순환출자 해소 핵심 대상 시사저널 2016-08-31 0 149 51
1325 [현대차 임협 불발(上)] 잠정합의안 반대한 '노노갈등'.. 한국경제 2016-08-30 0 139 47
1324 현대차 임협 불발(下)] 올해도 파업에 2조 날릴 판…3분기 판매·실적 '우려' 한국경제 2016-08-30 0 146 53
1323 [현장에서]평균연봉 9600만원 현대차, 올해 1800만원 성과금 적다고? 이데일리 2016-08-30 0 153 54
1322 현대차 동족상잔…그랜저 출격, 아슬란 ‘덜덜 에너지경제 2016-08-30 0 140 49
1321 현대차 임단협 부결.. 재협상 어떻게 파이낸셜뉴스 2016-08-30 0 163 59
1320 현대차 노사 임금 억제하고 복지 택했다 연합뉴스 2016-08-25 0 171 64
1319 테슬라-전기차=한국진출결정,확정//삼성도 본격 전기차 진출가세~~ 퍼온 글 2016-08-12 0 435 63

[1] [2] [3] [4] [5] [6] [7] [8] [9] [10] > [end]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