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일반직지회
 
 


 
 
올린이 : 이데일리 조회수: 152    추천:54 2016-08-30 14:13:35
[현장에서]평균연봉 9600만원 현대차, 올해 1800만원 성과금 적다고?
링크 #1 :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JC11&newsid=03293126612752240&DCD=A00301&OutLnkChk=Y, Hit:75


[현장에서]평균연봉 9600만원 현대차, 올해 1800만원 성과금 적다고?

입력시간 | 2016.08.29 17:00 | 김보경 기자 bkkim@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



현대자동차(005380)(132,500원 1,500 -1.12%) 노조가 임금인상이 적다는 이유로 올해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부결시키자 ‘귀족노조’ 현대차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이번 임협으로 현대차 직원들이 평균 성과급을 1800만원을 받아가는데 ‘임금인상이 적다’며 잠정합의안이 부결되자 ‘이해할 수 없다’ ‘경기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배만 불리려 한다’는 등 부정적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노사는 올해 △기본급 5만8000원 인상 △기본급의 350%에 330만원을 더한 성과금 △재래시장 상품권 20만원 △현대차 주식 10주를 지급하는 잠정안에 합의했다. 하지만 노조의 찬반 투표에서 78%의 반대표가 나와 임금협상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게 됐다.



노조는 당초 임금 15만2050원 인상, 전년도 순이익의 30% 성과금 지급을 요구했다. 잠정합의안이 요구안의 수준에 한참 못미친다는 판단이다. 실제로 이번 임금인상은 최근 3년간 가장 낮은 수준이기는 하다. 지난해 현대차 노사는 임금 8만5000원 인상과 성과금 400%+420만원(재래시장 상품권 포함), 주식 20주 지급, 2014년에는 임금 9만8000원 인상과 성과금 450%+890만원 등에 합의했다.



적정수준의 임금인상을 요구하는 것은 노조의 권리다. 하지만 현대차 노조가 예년과 비슷한 수준의 임금인상을 요구하는 것이 적정수준이라고 볼 수 있을까. 기본급과 성과금 모두 줄었다고는 하지만 잠정합의안으로도 1인당 평균 1800만원의 성과금을 가져가게 된다.



하지만 현대차 영업이익률은 지난 2011년 10.3%였으나 지난해 6.9%로 3.4%포인트나 떨어졌다. 신흥시장 수요 부진 등으로 수출 물량이 줄며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7%, 판매량은 0.9% 감소했다. 하반기에도 신흥시장 수요 부진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내수 시장은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이 중단되면서 10% 가까이 판매량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게다가 이미 현대차의 임금은 세계 1, 2위 자동차업체들보다도 높다. 2014년 기준 현대차 직원의 평균 연봉은 9700만원으로 독일 폭스바겐 (9062만원)이나 일본 도요타(8351만원)보다도 높다. 이 때문에 현대차 실적과 상관없이 임단협 때마다 인금인상 억제 필요성이 안팎에서 제기됐다.  



귀족노조에 대한 반감은 내수시장에서 현대차의 ‘안티’를 만들어가는 요인이기도 하다. 노조의 무리한 임금인상 요구가 파업→생산차질→귀족노조에 반감 형성→내수 판매 차질로 악순환 될 수 있다는 얘기다.  



현대차 노사는 재교섭을 앞두고 있다. 노조는 무리한 임금인상으로만 반대표를 설득하려고 하면 안된다. 예년과 같은 수준의 인상안을 무조건적으로 요구할 것이 아니라 임금수준의 현실을 냉정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  

XML:N



추천하기

1/67, 총 게시물 : 1338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다운 조회수 추천
현대차 부당노동행위 바로잡아야"   - 오마이 뉴스 오마이 뉴스 2014-02-04 0 940 42
60세 정년 확대? 현대차 정년 연장의 진실 -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 2013-12-09 0 1040 38
정년 안 됐는데 퇴직통보"... 현대차에선 무슨 일이?  -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 2013-12-03 1 2534 51
이수자 1/3 퇴출…현대차 PIP교육 '살생부' 논란 - 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2013-06-05 7 3705 51
1334 현대차 노사협상 교착상태…‘임금·성과금 입장차’ 쟁점 KBS 2016-09-29 0 132 41
1333 현대차 노사협상 교착상태…'임금·성과금 입장차' 쟁점(종합) 연합뉴스 2016-09-29 0 134 49
1332 현대차 7~8월 판매량 급감 곧 부도난다 퍼온 글 2016-09-29 0 139 48
1331 [현대차파업]"밖에서 욕먹을수록 안에선 잘한다" 이상한 노조문화(종합) 아시아경제 2016-09-29 0 142 45
1330 현대차 등 10대 그룹, ‘사내유보금’ 550조원 돌파 파이낸셜뉴스 2016-09-29 0 151 52
1329 "10대그룹 사내유보금 사상 최대… 삼성210조, 현대차 117조" 경제풍월 2016-09-29 0 133 42
1328 임금인상 차버린 현대차 노조, 10년간 챙긴 성과급만 ‘억대’ 뉴스핌 2016-09-29 0 145 56
1327 단독] 국회 1400만원 전기차 보조금에 제동 …"현대·기아차만 위한 정책 아니냐"(종합) 조선일보 2016-09-02 0 157 49
1326 야당, 현대차 정조준…기존 순환출자 해소 핵심 대상 시사저널 2016-08-31 0 148 51
1325 [현대차 임협 불발(上)] 잠정합의안 반대한 '노노갈등'.. 한국경제 2016-08-30 0 138 47
1324 현대차 임협 불발(下)] 올해도 파업에 2조 날릴 판…3분기 판매·실적 '우려' 한국경제 2016-08-30 0 145 53
[현장에서]평균연봉 9600만원 현대차, 올해 1800만원 성과금 적다고? 이데일리 2016-08-30 0 153 54
1322 현대차 동족상잔…그랜저 출격, 아슬란 ‘덜덜 에너지경제 2016-08-30 0 140 49
1321 현대차 임단협 부결.. 재협상 어떻게 파이낸셜뉴스 2016-08-30 0 163 59
1320 현대차 노사 임금 억제하고 복지 택했다 연합뉴스 2016-08-25 0 171 64
1319 테슬라-전기차=한국진출결정,확정//삼성도 본격 전기차 진출가세~~ 퍼온 글 2016-08-12 0 435 63

[1] [2] [3] [4] [5] [6] [7] [8] [9] [10] > [end]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