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일반직지회
 
 


 
 
올린이 : 파이낸셜뉴스 조회수: 163    추천:59 2016-08-30 13:54:56
현대차 임단협 부결.. 재협상 어떻게
링크 #1 : http://www.fnnews.com/news/201608281701130229, Hit:68


현대차 임단협 부결.. 재협상 어떻게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페이스북트위터입력 : 2016.08.28 17:01 | 수정 : 2016.08.28 22:22

2016년 08월 29일자 17면   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PDF 기사를 보실수 있습니다.

현대차(005380)



일반 노조원 낮은 임금 인상 폭에 불만

노조 내부협의 거쳐 다음주 교섭 재개



현대자동차 노사가 100일만에 잠정합의안을 도출했지만 78%가 넘는 반대표로 부결되면서 협상테이블에 다시 앉게 됐다. 예년에 비해 낮은 임금인상폭이 부결이유로 분석되면서 재협상 주요 쟁점은 임금을 얼마나 더 올릴 수 있느냐가 될 전망이다. 하지만 현대차가 국내외적인 경영환경이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노조만 배불리겠다는 최근 행태에 '귀족노조'의 전형이라는 비판이 국민들 사이에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노조는 지난 26일 전체 조합원 4만9665명을 대상으로 한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실시했으나 투표자 4만5777명(투표율 92.17%) 가운데 3만5727명(78.05%)이 반대해 부결됐다. 잠정합의안이 가결되려면 재적 조합원의 과반수 투표에, 투표자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부결 원인은 임금인상 폭이 예년에 비해 낮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노사는 지난 24일 임금피크제 확대 추후 논의와 함께 임금 5만8000원(정기승급 2호봉+별도승급 2호봉) 인상, 개인연금 지원금 1만원 인상, 성과금 250%+일시금 250만원, 품질지수향상기념 격려금(100%+80만원), 주식 10주, 재래시장상품권 20만원 등에 합의했다.



그러나 이는 최근 3년 내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의 경우, 임단협에서 임금 8만5000원 인상과 성과 격려금 400%+420만원(재래시장 상품권 포함), 주식 20주 지급에 합의했다. 2014년에는 임금 9만8000원 인상과 성과 격려금 450%+890만원 등을 도출해낸 바 있다.



상대적으로 낮은 올해 임금인상폭은 해외 신흥국시장 경기침체와 내수시장 점유율 하락, 영업이익 축소 등 어려워진 경영여건을 감안해 사측과 노조 집행부가 합의해 정해졌으나 이것이 일반 노조원들에게는 만족스럽지 못한 것이다.



정확한 노조의 요구안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노조 집행부가 사측과 협의를 해서 정한 임금협상안이었지만, 일반 노조원들은 반대해 부결됐으니 아직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다"며 "노조 내부회의가 이뤄진 다음에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노사는 다음 주부터 교섭을 재개할 전망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29일께 노조에서 내부 협의를 거쳐 구체적인 일정이 잡힐 것"이라며 "정상화를 위해 조속한 시일내에 협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4일 잠정합의안이 노조의 높은 반대표를 받았던 만큼 추가 파업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또 당시 합의안에서도 임금을 뺀 성과급과 격려금을 합한 금액이 평균 1000만원을 넘었던 만큼 '귀족노조'에 대한 비판도 피할 수 없게 됐다.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 과정에서 7월 19~21일 나흘 연속 부분파업을 벌인데 이어 여름 휴가 직후부터는 매주 3차례씩 파업하는 등 모두 14차례 파업했다. 현대차는 노조 파업으로 차량 6만5500여대, 1조4700억원의 생산 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



추천하기

1/67, 총 게시물 : 1338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다운 조회수 추천
현대차 부당노동행위 바로잡아야"   - 오마이 뉴스 오마이 뉴스 2014-02-04 0 941 42
60세 정년 확대? 현대차 정년 연장의 진실 -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 2013-12-09 0 1041 38
정년 안 됐는데 퇴직통보"... 현대차에선 무슨 일이?  -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 2013-12-03 1 2535 51
이수자 1/3 퇴출…현대차 PIP교육 '살생부' 논란 - 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2013-06-05 7 3705 51
1334 현대차 노사협상 교착상태…‘임금·성과금 입장차’ 쟁점 KBS 2016-09-29 0 133 41
1333 현대차 노사협상 교착상태…'임금·성과금 입장차' 쟁점(종합) 연합뉴스 2016-09-29 0 135 49
1332 현대차 7~8월 판매량 급감 곧 부도난다 퍼온 글 2016-09-29 0 140 48
1331 [현대차파업]"밖에서 욕먹을수록 안에선 잘한다" 이상한 노조문화(종합) 아시아경제 2016-09-29 0 143 45
1330 현대차 등 10대 그룹, ‘사내유보금’ 550조원 돌파 파이낸셜뉴스 2016-09-29 0 152 52
1329 "10대그룹 사내유보금 사상 최대… 삼성210조, 현대차 117조" 경제풍월 2016-09-29 0 134 42
1328 임금인상 차버린 현대차 노조, 10년간 챙긴 성과급만 ‘억대’ 뉴스핌 2016-09-29 0 146 56
1327 단독] 국회 1400만원 전기차 보조금에 제동 …"현대·기아차만 위한 정책 아니냐"(종합) 조선일보 2016-09-02 0 158 49
1326 야당, 현대차 정조준…기존 순환출자 해소 핵심 대상 시사저널 2016-08-31 0 149 51
1325 [현대차 임협 불발(上)] 잠정합의안 반대한 '노노갈등'.. 한국경제 2016-08-30 0 139 47
1324 현대차 임협 불발(下)] 올해도 파업에 2조 날릴 판…3분기 판매·실적 '우려' 한국경제 2016-08-30 0 146 53
1323 [현장에서]평균연봉 9600만원 현대차, 올해 1800만원 성과금 적다고? 이데일리 2016-08-30 0 153 54
1322 현대차 동족상잔…그랜저 출격, 아슬란 ‘덜덜 에너지경제 2016-08-30 0 140 49
현대차 임단협 부결.. 재협상 어떻게 파이낸셜뉴스 2016-08-30 0 164 59
1320 현대차 노사 임금 억제하고 복지 택했다 연합뉴스 2016-08-25 0 172 64
1319 테슬라-전기차=한국진출결정,확정//삼성도 본격 전기차 진출가세~~ 퍼온 글 2016-08-12 0 436 63

[1] [2] [3] [4] [5] [6] [7] [8] [9] [10] > [end]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