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일반직지회
 
 


 
 
올린이 : 조선비즈 조회수: 389    추천:76 2016-05-16 11:19:01
베이징 한국공장들 '강제 이주' 위기

베이징 한국공장들 '강제 이주' 위기

조선비즈 | 이위재 기자 | 16.05.14 03:08



중국 베이징시에서 공장을 운영하던 한국 가구업체 A사는 지난해 시 정부로부터 "분진(粉塵)을 배출한다"는 이유로 이전 요구를 받았다. "뭔가 조사가 잘못된 것 같다"면서 항의했지만, 결국 허베이성으로 공장을 옮겨야 했다. 방수제로 쓰는 에폭시 도료 생산업체인 B사와 자동차 엔진 주물을 만드는 D사도 베이징시로부터 '이전 통보'를 받고 대체 부지를 물색 중이다.



중국 정부가 베이징의 환경오염 방지를 위해 각종 공장들을 외곽이나 인근 다른 성(省)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 해당 한국 기업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베이징시는 '공기 청정 행동 계획'을 만들고 이른바 '삼고양저(三高兩低)' 공장 대상으로 이전 압박을 가하고 있다. '삼고양저'란 고오염·고에너지 소모·고배출과 저효율·저생산성 분야를 일컫는데, 석유화학·화공·철강·건축자재·비철금속 등 182개 업종이 포함됐다.



베이징시는 내년까지 300여개 공장을 시 경계 밖으로 이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최근에는 현대자동차 해외 공장 중 규모(부지면적 327만㎡)가 가장 큰 베이징 공장도 도마에 올랐다. 2002년 완공한 베이징 공장은 직원 1만4000여명이 근무 중이다. 연산 100만대로 전 세계 현대차 생산 물량 21%를 담당한다. 그런데 이 베이징 공장이 '이전 대상'에 포함됐다는 관측이 현지 협력업체 중심으로 퍼지고 있다.



현대차에선 부인하고 있지만, 베이징 주재 정부기관 관계자는 "이전 문제가 논의되고 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베이징뿐 아니라 상하이나 난징, 간쑤성 등 중국 내 다른 대도시에서도 공장 이전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중국 정부는 올해부터 환경 오염물질 배출 총량 상한과 허가 범위를 강화하고 기준에 미달하면 공장 설립 허가를 내주지 않거나 최고 100만위안(1억8000만원)의 벌금을 매긴다. 상황에 따라 조업 중단이나 폐업 등 강경책도 시행하고 있다. 무역협회는 "베이징을 비롯한 중국 대도시의 한국 기업 공장들에 대한 이전 요구가 앞으로 더 거세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7월 금호타이어는 20년 전 지은 장쑤성 난징 공장 이전 작업을 시작했다. 난징시에서 도심 환경 개선을 이유로 이전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금호타이어는 2011년부터 4년간 시 정부와 협상을 벌여 부지 선정과 이전 보상금 등을 받기로 하고 도심에서 30㎞ 떨어진 푸커우 경제개발구에 새 공장 터를 잡았다.



상하이시는 올해 디즈니랜드 개장을 앞두고 인근 공장 153개를 이전시켰다. 간쑤성은 지난해 8월 병원·학교·양로원 등 인구 밀집시설 인근 공장 2200여곳에 대한 위해(危害) 여부를 조사, 대규모 이전을 추진 중이다.



최용민 무역협회 베이징지부장은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대사관(총영사관)에 도움을 요청하거나 전문가 자문을 통해 해당 지방 정부와 협상해 최대한 보상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Biz.com,  -



추천하기

5/645, 총 게시물 : 12898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다운 조회수 추천
12818 현대차, 옛 파견법 '고용의제 조항' 위헌소원 취하 경향신문 2016-05-16 1 328 76
12817 “불법파견 시간끌기용으로 내더니”…현대차, 옛 파견법 위헌소송 취하 한겨레 2016-05-16 0 356 66
베이징 한국공장들 '강제 이주' 위기 조선비즈 2016-05-16 1 390 76
12815 현대차 100만대 규모 100만평 공장 이전 협상 중??? 비단장수 왕서방 2016-05-16 0 554 83
12814 대법원 "자살보험금 지급" 생보사 1조 지급 가능성(종합) 머니투데이 2016-05-16 0 349 72
12813 비즈팩트---대법원 자살보험금 지급 판결, "이자까지 지급해라" 법원 2016-05-16 0 368 80
12812 권성민 전MBC PD, 해고 무효소송 1·2심,대법원 판결도 승소 아시아경제 2016-05-16 0 376 87
12811 매우 중요~~서울광장에 가면 현대차가 보인다? 한국금융신문 2016-05-16 0 429 148
12810 퍼온 글---현대중공업 직원 15%.3000명 감원. 퍼온 글 2016-05-16 2 505 86
12809 현대차, 해외공장 1분기 매출 확 늘었다 아시아경제 2016-05-14 0 450 74
12808 글로벌 자동차 '빅4 체제'… 현대·기아 입지 '흔들' 머니투데이 2016-05-14 0 483 86
12807 현대차그룹은 왜 미쓰비시를 인수하지 않았나? 오토헤럴드 2016-05-14 1 437 87
12806 닛산, 미쓰비시車 인수…경쟁자 ‘현대차’의 향방은? 헤럴드경제 2016-05-14 0 463 83
12805 곽진부사장의 답변??,한달에 755 대 판매~아예 사표를 써라!! ??? 2016-05-13 3 576 101
12804 퍼온 글---현대차 고임금,수익성 급감으로 2년내 부도난다 퍼온 글 2016-05-13 1 458 94
12803 중요**닛산의 미쓰비시 깜짝 인수,현대차그룹 외로운 5위 오토헤럴드 2016-05-13 0 439 72
12802 매우 중요~~ ‘뉴 씽킹’이 절실한 현대차 한국금융신문 2016-05-13 0 475 79
12801 유성범대위, 정몽구 현대차 회장 노조법 위반혐의로 고발 문화저널21 2016-05-13 0 541 77
12800 현대차 고용 안정성 높지만…군대식 문화 단점으로 한겨레 2016-05-13 0 457 92
12799 과장급 연구원 장씨 자살-법원,업무상 재해 인정(과로사,주당 61.6시간 근무,83건 보고,1년 휴가 4일뿐) 한겨레 2016-05-13 0 409 58

[1] [2] [3] [4] [5] [6] [7] [8] [9] [10] > [end]
이름 제목 내용